장녕 뉴스
 
 
홈페이지
>장녕 뉴스>장녕 뉴스
상해 동물원에 바웨안 사슴 한 마리 더 첨가
01-04

  야생 바웨안 사슴은 주로 중국 및 방글라데시 및 부탄 및 네팔 및 파키스탄 등 지역에 분포되어 있고 우리 나라의 일급 보호 야생 동물이기도 하며 야외 종족은 수량이 희소해 멸종할 위기를 직면하고 있다. 지금 우리 나라에서 성동 동물원과 상해 동물원 등에만 소량으로 이 종족을 키우고 있고 관광객 구경과 과학 홍보와 과학 연구에 목적을 두고 있다. 최근에 상해 동물은 성도 동물원에서 바웨안 사슴 한 마리를 사입했다.
  상해 동물원에서 최초에 바웨안 사슴 몇 마리밖에 없었고 수십년의 키움을 통해 지금은 이미 십여 마리가 되었다. 새해를 맞이하여 새롭게 들어온 바웨안 사슴도 상해 동물원에게 새로운 생기를 가져왔다. 2019년은 음력 돼지 해이고 “둔豚”은 원래 돼지의 다른 호칭였고 바웨안 사슴도 돼지띠 해의 희기를 묻었다고 할 수 있다. 상해 동물원에 온 관광객들이 초식구에서 이렇게 무던하고 귀여운 희한한 동물을 볼수 있게 되었다.
  최근에 상해 동물원은 이미 바웨안의 사육과 전시에 대해 실천 경험도 쌓았지만 종족 확대에 여러 문제를 겪고 있다. 최초에 몇 마리밖에 없어서 이 종족의 번식 성장에 기인과 혈연의 제안을 받아 장기적으로 이 종족 발전에 되게 해로웠다. 이 종족의 건강하고 질서있게 발전시키고 근교쇠퇴를 피하기 위하여 상해 동물원 동물 사육 번식 관리 부서에서 바웨안 사슴에게 과학적인 번식 계획을 짜 성도 동물원과 바웨안 사슴을 교체하는 공식을 달성했다. 동물원 사이의 동물 교체도 동물군 관리의 중요한 조치라고 할 수 있다.
  바웨안 사슴은 담이 작어서 새로운 황경에 들어오면 들부딪기 등 행위를 발생할 수 있다. 새로운 멤버가 순조롭고 빠르게 어울릴 수 있고 과한 반응을 피할 수 있게끔 근무자들이 먼저 단독으로 사육할 것이고 적응이 되면 같이 사육할 것이고 또는 대외 전시할 것이다.

 

 

Produced By 大汉网络 大汉版通发布系统